시간을 내어 자신을 한 번 돌아보자.
비판적이지도, 남과 비교하지도,
흠집을 찾아내려 하지도, 공명심에 휘둘리지도 말고,
뭔가를 판단하거나 조종하려는 마음도 다 버리고
마음을 완전히 비운 채 나 자신을 돌아보자.

내가 바라는 모습이 아니라
현재의 내 모습을 있는 그대로 따스한 마음으로
나 자신에게 미소를 지어보자.

자신에게 미소 지을 수 있다면
타인과 함께 미소를 나눌 수 있고,
내 이웃의 영혼과 고요한 속삭임을 주고받을 수도 있다.

정지선 앞에서 신호가 바뀌기를 기다리며
조급해하는 옆 운전자를 볼 때,
스쳐 지나가는 사람을 관찰할 때,
전철 안에서 손잡이를 부여잡고 억지로 버티고 있을 때,
공연 도중의 휴식 시간에 활짝 열린 문을 보며
앞서 봤던 내용을 반추할 때 등
언제든 뜻하지 않게 미소가 흘러나올 수 있다.

나도 모르게 불쑥불쑥 미소 짓는
표정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무엇보다도 조용한 미소는
시끄럽지 않으면서 풍부한 감수성을 지니고 있으며,
나아가 무의식의 영역인 인지능력까지 뚫고 들어가
상대에게 전달되는 웃음이다.

미소는 은밀하며 순간의 마법이 담겨 있어
단 몇 초에 순간적으로 표정을 바꿔놓는다.

미소의 위력은 어떤 웃음보다 강력해서
언제 어디서든 분위기를 흐리지 않으며, 강요하지 않으며
수많은 의미를 담을 수 있는 넉넉한 매력을 갖고 있다.

나이 든 사람, 몸이 아픈 사람, 의심 많은 사람 등
소외감 때문에 따스함을 더욱 그리워하는 이에게
미소를 보내보라.
당신은 그들의 표정과 마음을 한 순간에
바꿔놓는 마술사가 되어 있을 것이다.

미소는 먹구름을 뚫고 쏟아지는 햇빛이다.
미소는 자기 스스로 문을 닫아버려
어두워진 공간의 어느 한 구석을 비집고 들어오는
한 줄기 빛이다.

하지만 잊지 말자.
그 빛은 ‘한 구석’이라도 열어놓을 때
비로소 우리 안으로 들어올 수 있다는 것을….

– 쿠르트 호크

영화 드라마 무료 다운로드 https://goo.gl/tT7GaU
--------------------------------------------------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