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생에 무언가 하나로 엮어진 게
틀림이 없어 보이는 그런 사람이 있나 보다.

깜짝 깜짝 놀랍기도 하고,
화들짝 반갑기도 하고,
어렴풋이 가슴에 메이기도 한
그런 인연이 살다가 보면 만나지나 보다.

겉으로 보여 지는 것보단 속내가 더 닮은
그래서 더 마음이 가고 더 마음이 아린
그런 사람이 있나 보다.

그러기에 사랑은 어렵고 그리워하기엔 목이 메이고
모른 척 지나치기엔 서로에게 할 일이 아닌 것 같고.

누군가 그랬다.

인연이란?
잠자리 날개가 바위에 스쳐
그 바위가 눈꽃처럼 하이얀 가루가 될 즈음
그때서야 한 번 찾아오는 것이라고
그것이 인연이라고.

– 지산 이민홍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