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으로 2주 밖에 살지 못한다는 판정을 받은
11살짜리 어린 소년 ‘브렌든’이 차를 타고
엄마와 집으로 돌아오고 있었습니다.

세상을 떠난다는 것,
사랑하는 사람들과 영원히 이별한다는 것,
어린 소년 브렌든은 그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었을까요?

“남은 시간동안 하고 싶은 소원을 말해보렴.”

세상에서 가장 꺼내기 힘들었던 엄마의 한 마디였습니다.

그때 브렌든의 눈에 노숙자들의 캠프가 보였습니다.
그것을 본 브렌든의 입에서 나온 마지막 소원.

“저 사람들 모두에게 샌드위치를 만들어주고 싶어요.”

너무나도 천사 같은 말이었기에 너무나도 가슴 아팠던 마지막 소원.

브렌든의 마지막 소원은 우연히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수많은 사람들의 눈시울을 적셨습니다.

그 사연을 본 한 대형마트에서는
식재료를 무료로 보내주었고
이웃 주민들은 하던 일을 미루어 두고 달려왔습니다.
그리고 미국 전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기부금을 보내왔습니다.

그렇게 작은 천사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모여든
수많은 도움의 손길들.
소년의 마지막 소원으로 시작된 브렌든의 샌드위치는
순식간에 미국의 노숙자들에게 퍼지기 시작했고
2주 동안 3천 500여명의 노숙자들이 브렌든의 샌드위치를 받았습니다.

브렌든과의 마지막 인터뷰 날.
수많은 노숙자들이 샌드위치를 받았다고 알려주자,
브렌든은 너무나 행복해하며 말했습니다.

“행복한 시간이었어요. 숨이 멈추는 순간까지 저는 이제 행복할 것 같아요.”

그리고 천사가 남기고 간 한 마디.

“비록 어려운 상황이 오더라도 꿈을 잃지는 마세요.
제 소원도 결국 이루어졌잖아요.”

브렌든은 그 인터뷰를 마지막으로 다음 날 엄마의 품 속에서 숨을 거두었습니다.

브렌든의 이름을 딴 자선단체가 그의 유지를 이어받아
지금도 노숙자들에게 음식을 전하고 있다고 합니다.

생애 마지막 순간에 여러분은 무엇을 남기실 건가요?

옮긴글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