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과의
이별을 망설이지 마세요.

떠난 마음을 다시 되돌리려는 것만큼
바보 같은 짓은 없습니다.

이미 변해버린 것은 돌이킬 수 없는 것.
지금 필요한 것은 놓아줄 수 있는 용기.

그토록 아름답던 장미도
때가 되면 언젠가 시들어버리듯

좋았던 시절이 지나간 우리의 사랑도
끝나는 것이 맞습니다.

바람에 흩날리는 벗꽃처럼
떨어지는 꽃이 더 아름다운 때가 있습니다.

– 김수민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