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온 길을 돌이켜보면
지우고 싶었던 길도 참 많다

오랫동안 잡고 싶었던 손을
놓아주어야 할 때도 있고

겨우 닦아 놓은 마음 위에
비바람이 몰아쳐
다시 엉망이 되기도 하고

책임질 일이 하나둘
늘어갈 때마다
어쩔지 몰라 혼자 고민하고

당장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지만
그래도 그렇게
내 하루를 열심히 채워가다 보면

어느새 지우고
싶었던 길들은

멋지게 잘 지나온
길들이 되어 있겟지

힘든 날도 지나고 나면
더 힘든 날 이겨낼 힘이 될 거야

– 아무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