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은 지금 이렇게 이 자리에 앉아 있지만
끊임없이 흘러가고 있다.

늘 변하고 있는 것이다.
날마다 똑같은 사람일 수가 없다.

그렇기 때문에 함부로 남을 판단할수 없고
심판할 수 없다.

우리가 누군가에 대해서 비난을 하고 판단을
한다는 것은

한달 전이나 두달전 또는 며칠전의 낡은 자로서
현재의 그 사람을 재려고 하는것과 같다.

그 사람의 내부에서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렇기 때문에 타인에 대한 비난은 늘
잘못된 것이기 일쑤이다.

우리가 어떤 판단을 내렸을 때 그는
이미 딴 사람이 되어있을수 있다.

말로 비난하는 버릇을 버려야 우리 안에서
사랑의 능력이 자란다.

– 법정스님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