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 모래위에 글씨를 쓰듯 말하지만
듣는 사람은 쇠철판에
글씨를 새기듯 들을때가 있습니다.

역사가 시작된 이래
칼이나 총에 맞아 죽은사람보다
혀끝에 맞아 죽은사람이 더 많습니다.

지나가는 말로 아무 생각없이 말을 하지만
그 말을 들은 사람은
두고두고 잊지 못할때가 있습니다.

“들은 귀는 천년이요,
말한 입은 사흘이다” 가 바로 그 뜻입니다.
들은 귀는 들은 것을 천년동안 기억하지만
말한 입은 사흘도 못가 말한 것을
잊어버리고 만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좋은 말, 따뜻한 말, 고운 말 한마디는
누군가의 가슴에 씨앗처럼 떨어져
위로와 용기로 싹이 날 것이기 때문입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