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사람’들은
남들의 눈치를 보느라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를 잊어버린다.

착하기만 한 사람들은
인생의 선택권을 자신에게 주는것이
익숙하지 않기 때문에
자신과 관련된 문제에서조차
방관자의 자세를 취한다.

진로, 취업, 결혼 같은
중요한 결정조차 마찬가지다.

내가 온전히 선택한 것이 아니기에
잘못되면 포기하는것도 빠르고
남 탓을 하는데도 익숙하다.
주인공이 아닌 관찰자로서 살아가는 것이다.

주변에 그런 사람이 있다면
“항상 양보하지 않아도,
네 주장을 펼치더라도 미움받지 않는다”라고
조언해주기를 바란다.

그런 훈련을 하려면
“좀 미움받으면 어때?
모두에게 사랑받을 수는 없는 거니까”하고
애써 담대해질 필요가 있다.

착해지려고 애쓰지 마라.

– 정문정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