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가까우면서 가장 먼 거리가
자기 자신과의 거리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을 잘 알고 있다 생각하지만
자기 자신을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없습니다.

내면의 자신은 자신만 알 수 있고
외면의 자신은 타인들만 알 수 있습니다.

가장 가까이 있는 사람이나 늘 함께하는 사람은
그 사람이 하는 말과 하는 행동을 보고
좋다 나쁘다를 평가하게 됩니다.

어쩌면 그들이 나의 외면에 대해서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인지 모릅니다.

사람들은 자신을 평가할 때 관대하고
타인을 평가할 땐 인색합니다.

타인에게 관대하고 자신에게 엄격할 때
오히려 좋은 사람이 됩니다.

내 뒤통수에 앉은 먼지는
내가 볼 수 없어 깨끗한 줄 알고
남의 어깨에 앉은 티끌은
내가 볼 수 있어 크게만 보입니다.

내가 내 허물을 볼 수 없으므로
타인의 충고에 귀 기우리고
나도 완벽할 수만은 없는 사람임으로
남의 허물을 내 잣대로 평가해 헐뜯지 말아야 합니다.

– 유지나

 

인생을 바꾸는 명언 어플
영상으로 좋은글 감상하세요.

3 답글
  1. 익명 says:

    이글의 내용이 실제상황에서 지나치게 적용되면
    자신을 학대하거나 비관하게 된다
    그래서 그 자신에게 엄격함과 자신을 긍정적으로 이끌어 가는 스스로의 힘이 균형있게 필요한 것이다

    응답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