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운하면 서운하다고
그 자리에서 바로 말하십시오.

그 자리에서 말하면
상대방이 “아차”합니다.

서운함을 느꼈던 시간과
그 서운함을 표현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나와 그 사람사이의
강은 깊고 커집니다.

바로 이야기하지 못하면
감정이 쌓이게 되고,
나중에 그 이야기를 해야할때
서로를 아프게 만듭니다.

그리고 이야기 할땐
똑같은 이야기도 이렇게 하십시오.

“너 어떻게 그렇게
서운한 소리를 하냐?”

이것이 아닌

“네 말을 듣고 나니
내가 좀 서운한 마음이 든다.”

즉, 말할때는 상대를 향해
나의 상태만 묘사 하십시오.
이것이 좋은 대화법입니다.

– 혜민스님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