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한다는 이유로

그 사람의 모든 것을
감내해야 한다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

최소한 지켜주었으면 하는 것들에 대해서
오랫동안 여러번의 기회를 주었음에도

그 사람의 그런 행동이 변하지 않거나
내가 감당할 자신이 없다면
그만 멈추어야 한다.

사람은 각자 감당할 수 있는 만큼
사랑하게 된다

그 크기가 맞지 않는다면
서로의 길을 가는게 좋다.

함께한 시간들이 아까워 망설이지 마라.
잃어버린 시간들은 되돌아 오지 않는다.

처음에는
‘이 사람이 내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으로 시작하고

그 다음에는
‘이 사람을 내 사람으로 만들어야지’
라는생각을 하고

그 다음에는
‘아 이제 이 사람이 내 사람이 됐구나’
라고 생각을 하고

그리고 나서는
‘어차피 이 사람은 이미 내 사람이니까’
라는 안일한 생각을 하게 된다.

내 사람이 되었다고
나에게 모든 걸 다 줄 것이라는
착각 속에서

‘내 사람’ 이라는
그 사람에게 소홀하게 되고
한 눈을 판다면
아무리 믿음을 준 사이라 하더라도

그 사람이 ‘내 사람’이 아닌
‘남’이 되는 건 한 순간이다.
중요한 건 처음과 같은 꾸준함이다.

– 사랑할 때 알아야 할 것들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