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에서 가장 쓸만한건 나야’라고
생각했을 때 가끔 외롭고 고독하고
‘이걸 다 내가 해야 한다고?’
그런 생각이 들 때도 있어요.

그렇지만 쓸만한 나를 만들어 나가면서
계속 노력하다 보면 정말로 내가 쓸모있는 사람,
정말 괜찮은 사람이 되어 있더라고요.

그 잃었던 나 자신. 해체된 나 자신을 모을 때
쓰는 최후의 주문 하나를 알려 드릴게요.
아침마다 일어나서 혼자서 내 가슴에
얘기 해보는 거예요.

“나야, 나.
이 세상에서 가장 쓸만한 사람이 바로 나야.”

– 김미경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