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을 가도 첫인상을 남기는 사람이 있고
늘 마주해도 멀게만 느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만날 때 즐거우나
돌아서면 슬퍼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고독할 때 웃어줄 수 있는
편안한 사람도 있습니다

만남이란 언제나 그런 것입니다
혼자서 생각해도 돌아서면
누군가 서 있게 마련이고
같이 있다고 해서 언제나
그들이 내 곁에 있으란 법도 없습니다

기쁘다 해서 애써 찾을 것도 없고
피할 필요도 없습니다
오면 오는대로
그저 편안하게 대하면 그 뿐입니다.

스쳐 지나가는 인연처럼 보이다가도
조금만 알게 되면 운명으로 여겨지는
태고 적부터 기약된 약속일 수도 있습니다
삶이 빚어내는 아름다운 선물일 수도 있습니다

어떻게 대할까 걱정할 것고 없고
지난 일들에 매달릴 필요도 없습니다.

종말은 기다리지 않아도 다가와서
이별이란 말만 뿌리고 갈것 이기에
만남의 의미가 하나의 부분 이듯이
다만 순간에 충실하면 그 뿐입니다

작고 소중한 만남에 족해야 하는 것입니다
돌어섰다 해서 따라갈 필요도 없고
결국 가야하는 사람은 혼자 뿐!

이별은 만남에서 부터 시작되었고
만남 때문에 헤어져야 하는
우리들의 마음은 아프기도 합니다.

기다리는 사람이 아름답다면
보내주는 사람은 소중합니다.

슬픈 만남에 고개 돌리지 않고
설령 가야 할 때라도
만남의 시간을 기억하면서
미소 지으며 보내주는 사람이 되어야합니다.

만나고 헤어짐은
우리의 삶을 아름답게 가꾸는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과 같은 것
불행한 만남 보다는
사랑과 행복을 위한 만남이면 좋겠습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