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아지는 백만가지 이유 중에서
가장 멋진 이유를 꼽으라면
‘그냥’ 을 꼽겠습니다.

논리적이지도 과학적이지도 않은
헐렁한 이유, 그냥을 꼽겠습니다.

논리와 과학이 개입하지 않아서
오히려 더 멋진 이유,
그냥을 꼽겠습니다.

이유가 아닌 이유,
그냥을 꼽겠습니다.
왠지 ‘그냥 좋아’ 라는 말이
나는 그냥 좋습니다.

사람을 좋아하는 일이 딱 부러진
이유가 꼭 있어야 할까요?
그냥 좋으면 안 되는 걸까요?
그냥은 ‘아무 이유없이’라는 뜻이기도
하지만 ‘이유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사람이 만든 언어에는 한계가 있습니다.
사람의 그 복잡다단한 감정을 한두마디
언어로 표현하는건 처음부터 불가능한
일일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태어난 절묘한 말이
그냥일 것입니다.
‘그냥’은 여유입니다.

긴 인생을 살먼셔 자잘한 이유들은
일일이 상대하지 않겠다는
너털웃음 같은 말입니다.

내가 하고자 하는 말 앞에
그냥이라는 말 하나만 얹어도
우리 인생은 훨씬 더 헐렁하고
넉넉하고 가벼워질 것입니다.

우리 인생에 ‘그냥’ 이라는 말이 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 카피라이터 정철

부자되는 아침명상 앱 다운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