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남의 이야기를 좋아합니다.
그러다 보면 그 대상을 칭찬하기보다는
깎아 내리고 흉을 보게 될 때가 더 많습니다.

<인생을 바꾸는 명언>앱을 추천해드립니다. https://goo.gl/Vn5rYL

우리나라 속담에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 나무란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남의 잘못을 지적하는 일은 냉정하고 쉽사리 하면서
자신의 잘못에 대해서는 깊이 깨닫지 못하고 너그럽기까지 합니다.

그런 인격을 가진 사람은 위선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그 이유는 자신과 남을 속이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인간이기에 잘못과 실수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러하기에 남의 잘못에 대하여는 관대하고 자신의 잘못에 대하여는 냉정해져야 합니다.

남을 욕하는 사람은 언젠가는 자신도 욕을 듣게 되고
남을 칭찬하는 사람은 언젠가 자신도 칭찬을 듣게 된다는
말이 있듯이 남을 오해하여 상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힌다면 우리 또한 상처를 받을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아무리 진실을 말해도 상대가 믿어주지 않는다면
참으로 괴로운 일일 것입니다.
그 속을 끄집어내어 보여 줄 수도 없는 일이고 말입니다.

그러니 우리는 기왕이면 상대를 이해하려고 노력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는 실수에 노출되어 살아가는 인간이기에
그들이 범하는 잘못을 우리도 범할 수 있는 개연성을 갖고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인간에게 열등감이 아주 없을 수는 없겠지만
그 열등감으로 인하여 남의 나쁜 점과 단점을 만들어
내는 어리석음은 최소한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자신 있는 사람은 언제나 당당하듯이 남을 깎아 내리고
단점만을 거듭 말하는 사람은 분명 열등감이 많은 사람일 것입니다.

우리는 각자의 재능이 다르고 능력이 다르지만
모두 동일한 인격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니 스스로 매사 자신감을 가지고
당당해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세상에 나와 똑같은 사람은 아무도 없기에
나를 존중하고 자신 있게 일을 하며,
너그러운 마음과 눈으로 사람을 대하는 우리가 되어야 겠습니다.

박지영 추수 중에서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