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한 부탁을
거절하기 어려워
허락한 일이 얼마나 많은가.

마음이 약해서
거절할 수 없어
가까운 친구라서
이유는 많다.

하지만 약속해놓고
마음이 불편한 게 한두 번이 아니다.
관계가 어긋나기도 한다.

아닌 것은 들어주지 말자.
감당할 것만 들어주자.

서운해 해도 소신을 밝히자
당시에는 안타깝고 맘에 걸려도
나중에는 잘했다고 생각할 것이다.

거절이 쉽지 않지만
허락하고 뒤척일 거 같으면
용기를 내자.
거절도 용기다.

– 조미하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