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듣기 좋은 말이라 할지라도
그것에 진실이 담겨 있지 않으면
상대방은 오히려 그 사람에 대해
실망감과 함께 혐오감을 가질 뿐입니다.

말은 하기에 따라
상대방의 가슴을 적시는 위안이 될 수도 있고
상대방의 가슴을 찌르는 비수도 될 수가 있는데
요즘 우리들은 말을 너무 막 하는 것 같지 않습니까?

한 번의 입을 열기 위해서
적어도 두세 번은 생각해 보는 사람이
과연 우리들 중에서 몇 명이나 될까
의심스럽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일부러 꾸며서 듣기 좋게 하는 말보다는
조금 어눌하더라도 모과처럼 향기를 낼 수 있는 말,
진심으로 상대방을 위해 주는
따스한 온기가 담긴 그런 말들이
우리 주변에 더 많이 넘쳤으면 좋겠습니다.

– 이정하

 

인생을 바꾸는 명언 앱 다운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이정운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