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에
사랑의 뼘이 같은
또 다른 누군가가 있다는 건
참 행복한 일이다.

어둠속에서
잠시 두려움에 떨었을 지라도
사랑의 뼘이 같은
그 누군가가
따뜻한 촛불을 손에 쥐고

내 안으로 들어올 때
어둠은 빛이 되고
기쁨이 되고
사랑이 녹아
천국이 될테니까….

네 안에
그리움의 농도가 짙은
또 다른 누군가가 있다는 건
참 행복한 일이다.

가슴이 절이도록
안타까운 현실에 몸을 떨지라도
그리움의 농도가 짙은
그 누군가가
먼 곳에서라도 애써
눈물 담긴 긴 편지를 들고

네 안으로 들어갈 때
슬픔은 노래가 되고
시가 되고
그리움이 녹아
천국이 될테니까…..

김숙경

 

아침공감편지 구독하기
매일아침 좋은글을 배달해 드려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