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때로 홀로 존재하고 싶은
깊은 속 뜰의 소리를 들을 때가 있다.
그럴 때는 한 며칠 일도 다 때려 치고
내 행동 범위도 최소한의 것으로 한정시킨다.

사람들을 만나거나
아니면 핸드폰, 전화 벨 소리에 귀 기울이거나
행여 tv를 켜거나 신문 보는 것 조차 번거로워 잠시 접어 둔다.

이른 새벽 도량석 돌며
뒷 산 깊숙이 까지 들어가 보기도 하고
예불이 끝나도 호젓하게 부처님 전에 앉아
그저 홀로 존재하는 시간을 가져 보기도 한다.

될 수 있다면
먹는 음식도 소박하면 좋겠고,
군것질도 끊고 나면 속이 비어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그야말로
입에는 말이 적고,
마음에는 일이 적고,
뱃속에는 밥이 적을수 있도록 스스로에게 배려한다

법정스님.

 

아침공감편지 구독하기
매일아침 좋은글을 배달해 드려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