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명한 큰 스님이
젊은 스님을 제자로 받아 들였다.
그런데 제자는 모든 일에
웬 불만이 그렇게 많은지 늘 투덜거렸다.

어느 날 아침,
큰 스님은 제자를 불러
소금을 한줌 가져오라 하고
소금을 물 컵에 털어 넣게 하더니
그 물을 마시게 했다.

그러자 제자는 얼굴을 잔뜩 찡그리며
그물을 마셨다.

큰 스님이 물었다.
“맛이 어떠냐?”

“짭니다.”

큰스님은 다시 소금 한줌을
가져오라 하시더니
근처 호숫가로 제자를 데리고 갔다.
그리고는 소금을 쥔 제자의 손을
호숫 물에 넣고 휘휘 저었다.

잠시 뒤, 큰 스님은 호수의 물을
한 컵 떠서 제자에게 마시게 했다.

“맛이 어떠냐?”

“시원 합니다.”

“소금 맛이 느껴지느냐?”

“아니요.”

그러자 큰 스님이 말했다.

“인생의 고통은 순수한 소금과 같다.
하지만 짠맛의 정도는
고통을 담는 그릇에 따라 달라지지
지금 네가 고통 속에 있다면
컵이 되지 말고 스스로 호수가 되어라.”

그늘이 넓은 나무 밑엔 새들이 모이고,
가슴이 넓은 사람 밑에는 사람들이 모인다.

내 마음의 그릇은 크기가 얼마나 될까요?

자신에게 묻고 스스로를 돌아봅니다.

아침공감편지 구독하기
매일아침 좋은글을 배달해 드려요.




1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