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야할 사람은 언젠가
꼭 만난다는 말이 있듯이,
그렇게 만나게 되어지는
것인가 봅니다.

모든 현실,운명,인연과 같은 것은
모두 잊고 마음에서 원하는 대로
그 사람에 대한 사랑이 다 할 때까지

마음놓고 사랑할 수 있다는 것
또한 정말로 행복한 일인줄 알면서
그렇게 할 수 없는 그런 사람이 있습니다.

마음속에서 사랑을 키워간다는 것
함께 할 수 없어 슬퍼하는 것보다
함께 지내며 다투기도 하고
서로 눈을 바라봐 주며 웃어주고

힘이 되어주고 하면서
겪는 고통이라면 아마도
사랑에 아파하는 사람은 차라리
이 아름다운 고통을 택할 것입니다.

영원을 약속하는 사랑을 두고도
그 사랑을 애써 접어야 할 것 같은
그 사랑,

그러나 언젠가는 이러한 아픔을
떨쳐낼 수 있을 것입니다.
고통은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흐른다는 것 믿어볼 만하니까요.

아침공감편지 구독하기
매일아침 좋은글을 배달해 드려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