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일을 시작할 때
부정적인 의견만 내놓고
남에게도 그런 것을
강요하는 사람이야말로
피해야할 사람들이다.

의외로 안 된다는 타령의 주인공은
가까운 사람들인 경우가 많다.
나의 경우 90% 이상이
가까운 사람들에 의해 제동이 걸렸다.

만약 그들이 하자는 대로 했다면
오늘의 나는 존재하지 않았다.

자신이 책임지지도 못하면서
안 된다는 의식을 퍼뜨리는 사람은
날카로운 흉기나 마찬가지다.

대부분 이런 일들이
‘사랑’이라는 명분하에
‘아낀다’는 미명하에
공공연히 발생하고 있음을 유의해야겠다.

– 김정하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