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사람의 환경은 생각이 됩니다.
그 사람의 생각은 말씨가 됩니다.

침묵이 금이 될 수도 있고
한 마디 말이 천 냥 빚을 탕감할 수 있는 것은
말의 위력입니다.

말(言)이 적은 친절이 기억에 오래 가는 것은
마음속 깊이 우러나오기 때문입니다.

비록 많은 말을 하지 않는 행동이
보는 이의 심금을 울려주겠지요.

너그러운 마음씨가 혀를 고쳐준다고 합니다.

적을 많이 가지고 있으면 불평하는 말도
그만큼 늘 것이고 정신건강에 지대한 악영향을
줄 것입니다.

사랑의 말이 사랑을 낳고
미움의 말이 미움을 부릅니다.

내가 한 말은 반드시 어떻게든 돌아옵니다.
그래서 말씨는 곧 말의 씨앗인 것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하지 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없이 합니다.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보다는 밝은 미소로 , 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 지산 이민홍

 



2 답글
  1. 익명 says: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하지 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없이 합니다.
    이 말은 알지만 어렵기도하고….뼈때리는 말이기도합니다.
    사람의 말에 상처받아 내 마음을 다스리는 중입니다.
    인간관계는 쉬울수가 없겠지요

    답변하기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