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그리우면 “그립다” 라고 말하는 사람
보고싶으면 “보고싶다” 라고 말하는 사람
좋으면 “좋다” 라고 말하는 사람
만나고 싶을때 “만나자” 라고 말하는 사람.
사랑하면”사랑한다” “라고 말하는 사람
떠날때도 구차한 변명없이 “헤어지자”라고 하는 사람.

이런 사람이 좋아요…

좋으면서 안좋은듯..싫은데도 좋은척..
헤어질 준비를 하면서도 겉으론 사랑하는 척..
사랑하지 않으면서 잡고 싶어하는 척..

이런것들은 너무도 싫어요…

사람과 사람이 만나 사랑을 할땐 솔직하고
헤어지는 그 순간까지도 그 솔직함은..
서로에 대한 배려가 아닐까..싶네요..

감정을 속이는 것은..
사랑에 대한 반칙이에요..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